오! 우짤고, 정든 배는 떠난다
판매가격 : 32,900
적립금 :329
바코드 :8809338401372
장르 :Rock
제조사 :레트로뮤직
원산지 :국내
출시일 :2020-04-17
구매수량 :
총 금액 :

도서산간,해운,제주도 등 특수지역 추가배송비 발생

Side. A

1. 오!짤꼬 / 쟈니리
2. 추억에 우는 마음 / 쟈니리
3. 얄궂은 사랑 / 쟈니리
4. WHAT'D I SAY / 쟈니리
5. 사랑의 사슬을 풀어주오 / 쟈니리

Side. B

Side. B

1. 정든 배는 떠난다 / 키보이스
2. 웃기는 청춘 / 키보이스, 윤항기
3. 외로운 밤 / 키보이스, 차중락
4. 석양에 타는 마음 / 키보이스, 윤항기
5. 바람아 너는 아느냐 / 차중락, 차도균
6. 오! 첫날 / 키보이스, 차도균


<쟈니리 / 오! 우짤고 I 

Key Boys / 정든 배는 떠난다> 
양면재킷반 한정판 발매! 
1966년 7월, 녹음 당시의 
오리지널 마스터를 사용한 
쟈니리와 키보이스의 초기 음반!!!

* 반세기만에 다시 부활하는 60년대 젊은이들의 소리 *

1966년 7월에 기획했던 앨범의 기획 의도와 뒷 얘기를 해설하게 된 것은 분명히 운명적일 것이다.
음반이나 가수, 연주자들에 관한 가치성의 연구 발표라면 현재의 누구라도 관계없는 일이지만, 이 나라 가요가 대변혁을 맞이하던 60년대의 얘기이고 그 이야기들이 진위에 관계없이 그저 흥미 위주로만 인터넷상에서 떠도는 것이 안타까웠고
또한 동호인들이나 연구가들에 의해 복원 발매되는 한정판 리메이크 앨범에 이 쟈니리. 키보이스의 앨범이 선택된 것이 감격스러운 것은 필자만의 것이 아닐 것이다.

* 미8군 댄스가수 쟈니리와 키보이스, 일반 무대로 본격 진입 *

1966년 여름, 나는 광화문에 있던 '아카데미 음악 감상실' (현재, 코리아나호텔 자리)에서 팝송 DJ를 하고 있었다. 
종로의 '디쉐네', 명동의 '시보네' 음악 감상실을 거친 3년 차 DJ로 자리를 잡고 있었다. 그 때 마침 친구의 소개로 신세기레코드사 문예부에서 일하던 강창호를 만나게 된다. (강창호는 신셰기 강윤수 사장의 아들이었다)
강창호가 나에게 부탁한 것은 당시 음악감상실에서 인기가 좋은 팝송의 리스트였다. 그것은 신세기의 레코드사에서 발매하던 외국가요의 번안곡 시리즈인 '노래의 성좌'에 녹음할 곡을 찾기 위해서였다.

12곡을 선곡해 주고 2곡의 가사를 쓰면서 가요계에 작사가라는 새로운 명함을 내밀었는데, 그 2곡 중 한 곡은 당시 세계 영화 시장의 판도를 뒤바꿔놓은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황야의 무번자' 1편의 주제곡 '방랑의 휘파람'이었다.
마카로니 웨스턴으로 이름 지어진 이 영화의 주제곡은 노래가 없는 경음악이었다. 엔리오 모레꼬네의 서글픈 멜로디와 휘파람 소리 - 여기에 가장 잘 어울릴 것같은 가수로 나는 쟈니리를 추천했다. 

당시 미8군 무대에서 노래하던 쟈니리는 아카데미 음악감상실의 라이브 스테이지 프로그램에서 구면이었고 또 당시 일반 무대에 알려지기 시작한 미8군 쇼 출신의 가수인 이태신, 정원, 박인수 등 신세대 가수 중에서 가장 출중했었다.
쟈니리는 '방랑의 휘파람' 의 히트로 신세기레코드사에 전속 가수가 된다. 그 때 나도 스카웃되어 전속 작사가 겸 문예부 기획팀에 합류하게 되었다. 그리고 이어서 기획한 것이 바로 이 앨범이다. 

이 때 함께 기획한 강창호에 의해 키보이스를 만나다. 키보이스는 2년 전인 1964년, 이미 '그녀 입술은 달콤해'와 '정든 배는 떠난다'를 신세기에서 발표 했었다. 앨범 구성을 위한 선곡 작업에 들어갔다. 그러나 쟈니리와 키보이스의 컬러는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 
어차피 쟈니리나 키보이스 역시 뚜렷한 개성으로 8군 무대에 서서 노래하는 것이 아니었고 다만 그 때마다 쇼가 원하는, 혹은 미군들이 원하는 곡들을 연습해서 노래하고 연주했기 때문에, 음반에 선곡되는 곡들은 대중 취향을 목표로 할 수밖에 없는 것이었다. 

지금의 기준으로 댄스 가수였던 쟈니 리가 컨트리 넘버인 돈 깁스의 'Oh Lonesome Me!'를 '오! 우짤꼬' 라고 노래했고 또 자신의 18번인 엘비스 프레스리의 'What'd I Say' 를 정말 열정적으로 부르기도 했다. 
반면 키보이스는 당시 전세계를 석권한 '비틀즈'를 표방한 구성으로 연주하면서도 Solo Singer 차중락은 엘비스 프레스리의 노래만을 전담했고 드럼을 연주하던 윤항기는 흑인가수 레이 찰스의 모창을 기가 막히게 해내기도 했다.

* '정든 배는 떠난다' 에서 국내 가요계 최초로 '전자올갠' 도입 *

그리고 중요한 것은 키보이스가 '정든 배는 떠난다" 에 미련이 강했고 이 곡을 자신들의 타이틀로 원했던 것이다. 이미 발표했었던 '정든 배는 떠난다" 의 리메이크에서 키보이스는 당시 국내 가요계에 처음 도입된 '전자올갠'을 사용했다. 
그룹 사운드로서는 처음으로 녹음해서 사용된 이 전자올갠은 단음 밖에는 연주할 수 없는 초기 방식이었지만 리듬 기타를 연주하던 옥성빈이 잘 소화 했었다.

'Blowing In The Wind' 를 개사한 '바람아 너는 아느냐'가 개인적으로는 지금 들어도 좋다. 훗날 평화를 메시지로 하는 반전가요였느니 어쩌니 했지만 당시 국내 팝계에선 그저 포크송으로 분류될 뿐이었다. 
중앙정보부의 서슬이 시퍼렇던 '공화국' 시절 반전, 반미, 체제 비판등의 단어는 방송매체, 활자매체 어디를 봐도 전혀 언급 될 수 없었고 'Blowing In The Wind' 는 다만 고운 선율의 로맨틱한 노래일 뿐이었다. 
이 노래를 사촌형제였던 Solo Songer 차중락과 Basist 차도균이 감미롭게 잘 불렀다.

의욕이 앞섰던 이 앨범은 크게 성공하지 못했다. 한 장의 음반이 나오기까지 얼마나 탄탄한 기획과 섬세한 작업이 필요한가를 절실히 느꼈다. 
그러나 이 음반 이후에 쟈니리는 '뜨거운 안녕'으로 스타가 됐고, 키보이스의 차중락 역시 '그 밤과 같이' 앨범에서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으로 스타가 된다.
결국 이 앨범은 두 명의 걸출한 대중음악사의 스타를 배출한 시금석이 된 음반이었다.

- 작사가 지명길 -
41,800원
37,200원
28,600원
32,800원
38,500원
반품/교환 신청기간 및 회수(배송)비용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경우 상품수령 후 7일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이 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광고 및 내용과 다른 경우 상품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안(알 수 있었던) 날부터 30일 이내 신청이 가능합니다.

- 고객님의 단순변심 또는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교환의 경우 상품회수(배송)에 필요한 비용은 고객님이 부담하셔야 합니다.
- 단순변심 및 착오주문으로 인한 반품의 경우 왕복배송비외에 부대비용 2500원이 추가 부담됩니다.
- 반품/교환시 판매자와 연락하셔서 협의 후 반품접수를 해주셔야 하며, 반품접수없이 임의로 반송하시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환불이 불가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시 안내 및 요청사항

이상제품 반품시에는 CD라벨면에 반드시 고객님의 싸인을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실제 반품상품임을 확인하는 절차입니다.) 또한 모든 구성품을 보내주셔야 합니다. 

미기재시 발생되는 문제(본인CD입증책임)는 고객님께 있습니다.

제품 불량으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당사 입고후 테스트시 이상이 발견되어야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테스트시 이상이 없으면 반송 조치되며 왕복배송료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제품이상이 아닌 CD Player의 문제시 구매청약철회가 절대 불가합니다. 이점유의해주시길바랍니다.

또한 전화를 주셔도 모든 내용을 기억할 수 없기에 드림레코드/네이버지식쇼핑/다음쇼핑하우/옥션/G마켓/인터파크/11번가 등의 구매한 오픈마켓과 성함, 그리고 몇번 트랙에 몇분에 튄다 는 등의 불량 내용을 메모지에 기재해주시길 바랍니다.

고객님의 임의 반품시에는 추가비용이 발생되거나 수취거부 될 수 있습니다.
타 택배로 임의 발송하는 경우와 CJ대한통운택배를 이용한 임의 발송시에도 추가비용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임의 발송으로 인한 추가 비용은 고객님께 부담될 수 있으니 반드시 당사 고객센터로 전화주시길 바랍니다.

청약철회 불가 사유/근거

- 반품요청기간이 지난 경우
- 구매자의 책임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이 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이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고객주문 확인 후 상품제작에 들어가는 주문제작상품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CD/ DVD/ VCD/ LP/ Book의 경우 포장 개봉시)
- 중고제품의 경우 이미 개봉된 상품이므로 제품이상을 제외한 착오주문 및 단순변심은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위와 같은 경우에는 청약철회가 불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문의 부탁드립니다.

상품의 교환, 반품 조건 및 품질보증기준

- 교환, 반품 가능조건
  무료교환, 반품 : 제품이상시 (단, 제품이상이 아닐 경우 교환, 반품 불가능 및 왕복배송료 구매자부담)
  유료교환, 반품 : 단순변심, 착오 주문시 (단, 제품의 훼손(포장개봉, 파손 등)이 없을 경우)

대금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안내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거 배상
* 단, 반품불가 사유사항에 의한 반품불가 요청시 소비자의 불응에 의한 지연은 배상할 수 없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및 A/S 관련 문의

- 상품이상시 교환이 우선 원칙이며, 교환이 불가능 할 경우에만 (품절 등) 환불로 처리해 드립니다.
- 음반 특성상 동시주문으로 인한 배송지연 및 불가 사유가 발생할 수 있으며, 환불 이외의 특별 피해보상은 없습니다.

* 이 외의 기타 문의 사항은 전화 문의 부탁드립니다.

포스터 안내

-포스터를 구김없이 배송해드리기 위해 지관통에 담아 발송해드립니다.
-포스터 옵션 구매 상품 혹은 포스터 증정 상품 다량구매시 주문수량과 관계없이 지관통은 배송건당 1개 발송됩니다.
(단, 수량이 많아 1개의 지관통에 전부 들어가지 않을 경우는 추가 발송됩니다.)

우체국 택배는 지관통 발송이 불가합니다.
우체국 택배로 발송될 시 포스터는 박스에 접어서 보내드립니다. 이 점 양해 바랍니다.

포스터 유무 확인방법!!
포스터는 모든 상품마다 있는 것이 아닙니다.
상품명에 기재되어있거나, 옵션으로 구매가능한 경우만 포스터가 있습니다.
문의글이나 상품상세내용에 있더라도 상품명이나 옵션이 설정되어있지 않다면 포스터는 없는 것입니다.
포스터 모두 소진시 수정중 누락될 수 있습니다. 주문전 꼭! 확인해주세요~

CD불량의 관한 문의

"CD가 튀어요~ 불량같아요~" 등과 같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대부분의 경우 CD 불량보다는 CD Player의 문제입니다.

CD불량일 경우 여러 Player에서 동일한 곳에서 튑니다.
그러나 어떤 Player는 정상작동하고 어떤 Player는 튄다면 혹은 여러 Player에서 각기 다른 곳에서 튄다면 그것은 Player의 CD를 인식하는 렌즈를 청소해야합니다.
예전 비디오 재생시 지지직 거리면 클리어비디오를 넣고 청소해주셨던 것과 같은 경우라고 보시면 됩니다.
한 Player에서 튄다면 여러 Player에서 테스트를 해보시고 여러 Player에서 동일하게 튄다면 당사 고객센터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CD는 CD Player에서 재생하는 것이기에 컴퓨터나 자동차에서 튀는건 불량사유로 볼 수 없습니다.
간혹 컴퓨터나 자동차 CD-Rom에서 뱉어낸다고 하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컴퓨터나 자동차의 오디오는 일반 CD Player보다 먼지와 같은 미세한 이물질이 훨씬더 많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CD불량이 아닙니다. 반드시 일반 CD Player에서 재생해주시길 바랍니다

Tape불량의 관한 문의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요~ 란 문의사항에 대한 내용입니다.


카세트테이프 사방에 나사가 조여져 있습니다.
그런데 이 나사가 너무 꽉 조여져 있거나 혹은 반대로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날 수 있습니다.
너무 꽉 조여져 있다면 살짝 풀어주시고 너무 헐렁하게 덜 조여져 있다가 살짝 조여주시길 바랍니다. 그러면 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또한 필름이 끊어졌다는 분들이 계신데
재생이 아닌 빨리 감기를 하시는 등의 작동중 갑자기 멈춘다거나 그러시면 그 힘에 의해 끊어질 수 있습니다. 해당 내용은 고객 부주의 이기때문에 교환 혹은 반품이 불가합니다.

주의해주세요~
출고마감시간 : 오후 1시 이전 입금확인건에 대해 출고진행이 이루어집니다. (일요일 및 공휴일 출고불가) (단, 예약상품 및 중복주문 등의 재고 일시부족시 출고지연될 수 있습니다.)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4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2~3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재고일시품절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2~3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개별 주문입고상품의 경우에는 입고완료, 인수 전,후에는 주문취소 및 교환,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제품 하자는 제외)
수입,명품 제품의 경우, 제품 및 본 상품의 박스 훼손, 분실 등으로 인한 상품 가치 훼손 시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 또한 수입국가가 변경될 수 있습니다.
일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